sollife_logo

 

   

 



꽃이야기


제목: 나팔꽃 사랑
이름: 미지공 * http://blog.daum.net/yshee0110


등록일: 2010-12-21 15:36
조회수: 3208 / 추천수: 260



옛날 중국에
그림을 잘 그리는 화공이 있었습니다.
부인이 미인이라 마을 원님이 수청[守廳] 들기를 강요하고
부인이 이를 거절하니 그 부인을 성의 높은 감옥에 가두었는데,
화공은  부인이 너무 보고싶어 그리워 하는 마음을 담아 그림을 그렸습니다
“여보, 내 기어이 당신이 있는 높은 성에 올라가리라” 하곤
그 그림을 아내가 갇힌 높은 성 밑의 땅에 묻고서는
아내를 그리워 하다 죽고 말았습니다.
그날 부터 부인은 매일 밤 같은 꿈을 꾸었는데
남편이 “사랑하는 그대여!~ 난 매일 밤 당신곁을 찾아가는데,
당신을 만나려 하면 아침이 되니 늘 하고 싶은 말을 못하고 떠나갑니다”
이상히 여겨 아침에 일어나 성 아래를 내려다보니 성벽을 타고 올라오는 꽃이 있었습니다.
'아!~ 당신이군요?' 그러나 꽃이 이내 시들어 잎 파리만 파르르 떨고 있었습니다.
다음날 새벽에 일어나 활짝 핀 꽃을 보니
줄기가 높은 성벽을 기어 오르고 있었으나
성벽을 다 타고 오르지 못하였습니다.
그래서 멀리서 아침이 될 때까지 사랑을 속삭 였는데...
꽃은 아내의 작은 소리를 듣기위해
그리고 아내에게 꽃은 자신의 소리를 잘 들리게 하기위해
나발 모양의 꽃이 되었다 합니다.


있잖아요 나는,
내 곁에 있는
그 무엇이든 휘어 감고 피어
다시는 헤어지지 않으려
꼭 잡고
여름 땡볕 더위를 피해
간절한 그리움으로 피었다가 시들곤 해요.


나팔꽃 사랑//유승희

미색도 죄 이련가
사랑하는 낭군 뒤로 하고
옥살이 하는 아내가 그리워
아릿다운 그 모습 화폭에 담고
오매불망 그리다 스러져 가는 구나

애달다 꽃으로 피어난
나팔
나팔
나팔 꽃
그대 잠든 성벽
그리운 임 보일 레라 오르고 오르건만
달디단 잠에 빠진
...아! 무심한 임이여

그대 잠든 창가에 기대 서서
그리움 가득 안고
이 아침을 맞습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작은새/황영지
아....나팔꽃에 그런 애닲은 사연이 있었군요...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
그 사랑이 미지공님의 고운 시로 다시 태어났군요..
새삼...나팔꽃이 더 아름답게 느껴집니다.
이제부터 나팔꽃을 만나면...그 사랑을 느끼면서 카메라에 담아야겠어요..
고맙습니다..공주님 ^ ^*
2010-12-22
16:58:28
가림
아래 두 사진이 환상이네요
2011-05-03
22:32:36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53
 저녁노을
 [꽃이야기] 추사 김정희와 수선화  5 2014-04-11 286 6797
52
 저녁노을
 [꽃이야기] 동백꽃과 동박새  3 2013-03-18 352 5247
51
 저녁노을
 백두산에서 만난 들꽃 이야기(6) - 선봉령 습지  6 2015-07-01 246 3726
50
 율리야
 식물의 分類와 學名  2 2009-08-22 293 3611
49
 저녁노을
 백두산에서 만난 들꽃 이야기(7) - 모아산 나리난초  7 2015-07-02 245 3573
48
 청호
 옥잠화  2 2009-11-12 313 3482
47
 율리야
 금강초롱 학명 이야기...  2 2009-08-26 303 3426
46
 저녁노을
 금강초롱의 슬픈 운명  3 2010-10-13 300 3403
45
 저녁노을
 산수국 이야기  6 2009-04-28 263 3388
44
 저녁노을
 [꽃이야기] 원추리  2 2012-07-04 339 3291
43
 작은새/황영지
 풀솜대=지장보살  2 2010-01-29 282 3265
42
 저녁노을
 자작나무 이야기  5 2009-04-22 257 3240
41
 작은새/황영지
 닭의장풀(달개비)  2 2012-08-28 334 3219
 미지공
 나팔꽃 사랑  2 2010-12-21 260 3208
39
 작은새
 꽃무릇과 안나 카레니나  1 2009-12-28 246 313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