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날 날 날
이름: 정기영


등록일: 2018-12-26 10:12
조회수: 61 / 추천수: 14


  

      날 날 날 날 이란 단어에서 비린내가 나는 것은 살아서 펄펄 뛰는 생선 같단 말인데 치기나 벼락이 붙으면 황당하기 그지없고 누워야만 선다는 역설 같은 날도 있지 서슬이 퍼레야만 비로소 소용 있는 낫이나 칼을 갈 때는 눕혀야만 세운다는 날조된 진실 앞에 날 선 공방 펼치지만 확인은 언제나 우리 몫이 아닌 것을 날마다 좋은 날이 길 빌어보는 날 날 날 - 고 미 -
-추천하기     -목록보기  
박종영
참으로 오랜만에 뵙습니다.
정기영 시인님!
한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에도 더욱 건승하시기를 빕니다.
좋은시 감사합니다.
2018-12-27
15:39:16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86 31495
4906
 박종영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2019-01-19 0 6
4905
 박종영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2019-01-12 7 33
4904
 박종영
 봄 꽃망울 더디다고 2019-01-07 8 46
4903
 박종영
 그림자 같은 것 2019-01-01 12 58
 정기영
 날 날 날  1 2018-12-26 14 61
4901
 박종영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2 2018-12-21 12 66
4900
 박종영
 족보(族譜) 2018-12-16 13 54
4899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3 74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15 90
4897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13 81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5 92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16 112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17 95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15 104
4892
 박종영
 종이책 읽기 2018-10-27 9 102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12 108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16 148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20 118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12 14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