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나무와 뿌리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6-08 11:59
조회수: 67 / 추천수: 5




      나무와 뿌리

      - 박종영-

      나무의 키와 뿌리의 길이는 같다
      밤으로만 은밀하게 키와 길이를 재며 앞서가지 않는다

      비바람과 혹한의 눈발에도
      넘어지지 않는 버팀의 힘은,
      땅 위의 나무와 땅속의 뿌리가 균등하게 힘을 배분해서다
      참으로 귀하고 비밀스러운 상생의 협의다.

      세상의 소리를 듣고 싶어 하는
      수고한 뿌리를 위하여
      나무는 온종일 빛들의 말씀을 고르고 다듬어
      성장에 좋은 신선한 바람과 함께 내려보낸다.

      어둠의 깊이를 다스리는 뿌리는 어떤가,
      진솔한 흙의 역사를 불러모아
      몸에 좋은 보드라운 토양 분을 섭취하게
      나무에게 밀어 올린다.

      뿌리와 나무는 동질의 영혼으로 이어져 있다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가 부대끼며
      소리 내 울고 있으면 뿌리도 함께 운다.

      천년의 세월이 흘러 오늘에 이르기까지
      다툼없이 행하는 뿌리와 나무의 차진 성장의 분자가
      계절의 빛남를 위해 천상의 꽃을 선물하는 날,
      과연 그 꽃의 임자를 누구로 정할 것인가.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3 31694
4950
 박종영
 빗소리, 그 무언의 갈채 2019-09-13 0 15
4949
 박종영
 바람의 문장 2019-09-07 5 32
4948
 박종영
 다짐했던 삶의 이정표 2019-08-31 3 35
4947
 박종영
 미각과 후각의 묘방(妙方) 2019-08-24 8 59
4946
 박종영
 꽃은 피어야 사는 것 2019-08-18 12 62
4945
 정기영
 연꽃을 보다  1 2019-08-16 8 50
4944
 박종영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2 2019-08-15 16 72
4943
 박종영
 8.15는 오는데  2 2019-08-10 9 60
4942
 박종영
 덜 외로워지기 2019-08-04 16 70
4941
 박종영
 손바닥 보검 2019-07-31 23 89
4940
 박종영
 바람의 틈새 2019-07-27 13 65
4939
 박종영
 살아 볼 만한 인생이다 2019-07-20 8 55
4938
 박종영
 기다리는 만남, 떠나는 이별 2019-07-12 8 77
4937
 박종영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 2019-07-07 9 89
4936
 박종영
 마음이 잘생긴 꽃 2019-06-29 7 59
4935
 정기영
 산수유  1 2019-06-24 5 47
4934
 박종영
 하나의 기억  2 2019-06-23 6 63
4933
 박종영
 탐석과 수석의 미학 2019-06-15 7 68
 박종영
 나무와 뿌리 2019-06-08 5 6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