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7-07 09:31
조회수: 95 / 추천수: 13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  

      -박종영-

      칠월의 부드러운 햇볕은 연꽃과 눈웃음을 치고
      물안개 분홍색으로 퍼지는 짙은 여름날,
      흘러가는 바람도 사뭇 잔잔하게 환한 연꽃의 숲,
      물의 가장자리는 구름의 큰 거울이 된다.

      연잎 그늘 아래 명쾌한 진흙의 손놀림이
      뿌리에 혈관을 내고 숨소리를 고르느라 안간힘이다.

      넓고 창창한 연잎 그늘은 사색의 보금자리,
      피어오르는 백련의 호방한 향기를 탐하려는가?
      바람은 한가한 시간으로 연꽃 가슴을 만지며 스쳐 가고,

      아픈 기억을 묻어 굵은 매듭의 뿌리를 보듬으며
      빛의 증거로 피워낸 신비의 꽃,
      꽃잎 위에 떨어지는 비를 수정으로 토해내는 푸른 연잎들,
      젖지 않게 품어 붉은 사랑으로 자비를 베푸는 관음의 꽃인가.

      뿌리는 혼돈과 더러움의 상징이나 꽃의 몸은 정갈하여 으뜸이고,
      향기 멀리 있어도 맑게 퍼지는 군자의 품행이거니
      우뚝하고 깨끗해서 바라볼 수 있으나 희롱할 수 없는 꽃,
      어찌 너를 두고 하늘 아래 옥황의 꽃이라 아니하랴.

      칠월의 더운 바람은 향기의 기운으로 맑아지고,
      소담한 연꽃에 입 맞추고 떠나가는
      바람의 걸음걸이가 가볍게 휘청거리는 풍경의 나라,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 회산백련지.

      회산백련지(回山白蓮池) :전남 무안군 일로읍 회산에 위치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6 31703
4957
 박종영
 낙엽의 행로 2019-10-19 0 1
4956
 박종영
 죽부인(竹夫人) 2019-10-13 0 15
4955
 박종영
 땅끝에서 2019-10-09 0 23
4954
 박종영
 지금이 행운입니다 2019-10-05 0 34
4953
 박종영
 꽃에게 빗방울 심어주기 2019-09-29 0 40
4952
 박종영
 새벽의 힘 2019-09-21 0 44
4951
 정기영
 빈말 듣기  1 2019-09-20 1 36
4950
 박종영
 빗소리, 그 무언의 갈채 2019-09-13 6 55
4949
 박종영
 바람의 문장 2019-09-07 8 52
4948
 박종영
 다짐했던 삶의 이정표 2019-08-31 7 43
4947
 박종영
 미각과 후각의 묘방(妙方) 2019-08-24 13 68
4946
 박종영
 꽃은 피어야 사는 것 2019-08-18 18 72
4945
 정기영
 연꽃을 보다  1 2019-08-16 14 57
4944
 박종영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2 2019-08-15 19 81
4943
 박종영
 8.15는 오는데  2 2019-08-10 14 64
4942
 박종영
 덜 외로워지기 2019-08-04 22 77
4941
 박종영
 손바닥 보검 2019-07-31 28 98
4940
 박종영
 바람의 틈새 2019-07-27 15 68
4939
 박종영
 살아 볼 만한 인생이다 2019-07-20 11 6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