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빈 그릇 채우기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21-02-08 10:59
조회수: 24 / 추천수: 1



빈 그릇 채우기

-박종영

빈 그릇은 비어 있으므로 배가 고프다
어떤 양심을 채워야 든든한 하루를 지탱할 것인가

삶의 끝자락에 앉아
쥐고 갈 것보다 버리고 갈 것이 더 많음을
알아야 하는 어수선한 세상에서,

살아있는 날 까지 인생의 지위를 움켜쥐고
바둥거리는 우리,

욕심을 희생하고
가진 것을 양보한다면
내가 위대해지는 순간을 안다고 했는데,

인생은 희망이 아니라 임무임을 안다는 것은
열심히 살아온 자신의 허무를 깨닫는 지혜인것을,

모든 슬픔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면
빈 그릇 채우는 일은 나를 배부르게 채우는 것.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74 31898
5000
 박종영
 첫봄의 향기 2021-02-25 0 10
 박종영
 빈 그릇 채우기 2021-02-08 1 24
4998
 박종영
 기억의 고집 2021-01-31 0 23
4997
 박종영
 허락이 필요한 욕망 2021-01-14 3 60
4996
 박종영
 나를 춤추게 하는 것들 2020-12-20 4 80
4995
 박종영
 무명의 이름으로 2020-12-04 1 70
4994
 박종영
 도솔암 가는 길 2020-11-22 7 90
4993
 박종영
 반성과 용서 2020-11-14 8 97
4992
 박종영
 생명의 지위 2020-11-01 9 101
4991
 박종영
 들국화 소환하기 2020-10-20 25 121
4990
 박종영
 고향으로 흐르는 바람 2020-10-10 21 128
4989
 박종영
 언제나 청록의 세월 2020-09-28 27 123
4988
 박종영
 가을의 법칙 2020-09-11 17 155
4987
 박종영
 푸른 나무의 행로 2020-08-06 34 214
4986
 박종영
 슬기로운 물새 2020-07-14 52 297
4985
 박종영
 꽃창포 피는 유월 2020-06-21 67 359
4984
 박종영
 장미 곁에서 2020-06-01 74 398
4983
 박종영
 파문의 기억 2020-05-20 63 362
4982
 박종영
 딸기를 먹다 2020-05-05 63 31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5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