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봄날은
이름: 정기영


등록일: 2018-05-23 17:01
조회수: 83 / 추천수: 3


  

      봄날은 청 노루 짧은 꼬리에 묻어온 듯하더니 노고지리 개 속이듯 보일 듯 말 듯 하다 심 봉사 지팡이 짚듯 더듬더듬 가겠지 - 고 미 -
-추천하기     -목록보기  
박종영
고미 시인님 안녕하세요
고운시로 찾아주시어 반갑습니다.
어느덧 오월이 푸르게 짙어가며 더위를 불러 옵니다.
빠른 절기에 마냥 즐거웠는데,
詩 봄날은... 마지막 구절처럼 , 심 봉사 지팡이 짚듯 더듬더듬 가면 좋겠습니다.
감사 드리며 건승을 빕니다.
2018-05-23
23:24:26
정기영
그러게요..
그랬으면 좋으련만
벌써 여름을 느끼게 되었네요.
머물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2018-06-05
11:19:13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68 31387
4881
 박종영
 들판의 바람 2018-08-11 0 26
4880
 정기영
 구문소를 읽다  1 2018-08-06 0 36
4879
 박종영
 길의 노래 2018-08-05 1 36
4878
 정기영
 야뇨  1 2018-08-02 2 29
4877
 박종영
 안부  2 2018-07-28 1 47
4876
 박종영
 보석같은 지혜 2018-07-21 1 45
4875
 박종영
 노년의 훈장 2018-07-15 1 59
4874
 박종영
 푸른 숲이 되고 싶은 오늘 2018-07-07 1 65
4873
 박종영
 풍경으로 달리는 시골 버스 2018-06-30 1 77
4872
 박종영
 꽃의 경배 2018-06-24 1 78
4871
 박종영
 유월의 헌화 2018-06-17 4 72
4870
 박종영
 수염의 위엄과 명예 2018-06-09 4 81
4869
 정기영
 장밋빛 공약  1 2018-06-05 5 87
4868
 박종영
 내 세월의 무게  2 2018-06-04 2 92
4867
 박종영
 아득한 5월의 길목 2018-05-26 2 81
 정기영
 봄날은  2 2018-05-23 3 83
4865
 박종영
 산사에 와서 2018-05-20 3 94
4864
 박종영
 걷는 생각, 떠나는 마음 2018-05-13 2 111
4863
 박종영
 이팝나무 꽃 설움 2018-05-05 4 11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