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봄날은
이름: 정기영


등록일: 2018-05-23 17:01
조회수: 135 / 추천수: 6


  

      봄날은 청 노루 짧은 꼬리에 묻어온 듯하더니 노고지리 개 속이듯 보일 듯 말 듯 하다 심 봉사 지팡이 짚듯 더듬더듬 가겠지 - 고 미 -
-추천하기     -목록보기  
박종영
고미 시인님 안녕하세요
고운시로 찾아주시어 반갑습니다.
어느덧 오월이 푸르게 짙어가며 더위를 불러 옵니다.
빠른 절기에 마냥 즐거웠는데,
詩 봄날은... 마지막 구절처럼 , 심 봉사 지팡이 짚듯 더듬더듬 가면 좋겠습니다.
감사 드리며 건승을 빕니다.
2018-05-23
23:24:26
정기영
그러게요..
그랬으면 좋으련만
벌써 여름을 느끼게 되었네요.
머물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2018-06-05
11:19:13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72 31452
4899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 17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2 31
4897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0 42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 51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3 62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2 63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3 72
4892
 박종영
 종이책 읽기 2018-10-27 0 67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1 72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6 107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2 83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0 97
4887
 박종영
 집에 가는 길 2018-09-23 1 90
4886
 정기영
 산그늘  1 2018-09-18 2 78
4885
 박종영
 선선한 9월의 향연 2018-09-15 1 123
4884
 박종영
 빗방울 연가 2018-09-08 6 123
4883
 박종영
 소년이 노인이 되는 세월 2018-09-01 4 114
4882
 박종영
 산수국 2018-08-23 6 120
4881
 박종영
 들판의 바람 2018-08-11 8 15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