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수염의 위엄과 명예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6-09 01:49
조회수: 81 / 추천수: 4





      수염의 위엄과 명예

      - 박종영  

      어느 병원 중환자실 생과 죽음,
      빛바랜 이승의 갈림길에서  
      진정한 표정으로 창백한 중환자들,
      그들의 마지막 소원으로
      덥수룩한 수염을 깎기 위한 무표정한 면도날을
      거머쥔 간호사들의 눈빛에서
      인자한 이별의 눈물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 어느 아침, 거울 앞에서
      거뭇한 수염의 얼굴을 면도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면 신기하게도 면도가
      지나가는 자국마다 콧수염의 위엄이 명예롭게 살아나
      아버지 당신이 남기고 간 인자한 웃음이
      오늘따라 그리움으로 빈 뜨락을 채워주고 있습니다
      수염은 사람을 초췌하고 초라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수염도 잘 가꾸고 다스리면 위엄과 명예를 상징함으로
      돈 안 드는 소중한 장식이 되기도 합니다
      누구나 수염을 기르고 깎으면서 잘라낸 만큼 성장합니다
      어느 날 내 수염도 간호사의 면도날에  
      마지막 이별로 깎이는 날이 있을 것인가 싶어
      오늘 아침 거울 앞에 앉아 위엄 있는 수염의 명예를 위하여
      가장 정성을 쏟아 깎아내는 지금,
      바라보는 얼굴이 참으로 경건한 시간으로 소중합니다

      photo by 고규홍 시인&사진가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68 31387
4881
 박종영
 들판의 바람 2018-08-11 0 27
4880
 정기영
 구문소를 읽다  1 2018-08-06 0 37
4879
 박종영
 길의 노래 2018-08-05 1 37
4878
 정기영
 야뇨  1 2018-08-02 2 29
4877
 박종영
 안부  2 2018-07-28 1 47
4876
 박종영
 보석같은 지혜 2018-07-21 1 46
4875
 박종영
 노년의 훈장 2018-07-15 1 60
4874
 박종영
 푸른 숲이 되고 싶은 오늘 2018-07-07 1 65
4873
 박종영
 풍경으로 달리는 시골 버스 2018-06-30 1 77
4872
 박종영
 꽃의 경배 2018-06-24 1 79
4871
 박종영
 유월의 헌화 2018-06-17 4 72
 박종영
 수염의 위엄과 명예 2018-06-09 4 81
4869
 정기영
 장밋빛 공약  1 2018-06-05 5 87
4868
 박종영
 내 세월의 무게  2 2018-06-04 2 93
4867
 박종영
 아득한 5월의 길목 2018-05-26 2 81
4866
 정기영
 봄날은  2 2018-05-23 3 84
4865
 박종영
 산사에 와서 2018-05-20 3 95
4864
 박종영
 걷는 생각, 떠나는 마음 2018-05-13 2 112
4863
 박종영
 이팝나무 꽃 설움 2018-05-05 4 11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