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수염의 위엄과 명예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6-09 01:49
조회수: 295 / 추천수: 35





      수염의 위엄과 명예

      - 박종영  

      어느 병원 중환자실 생과 죽음,
      빛바랜 이승의 갈림길에서  
      진정한 표정으로 창백한 중환자들,
      그들의 마지막 소원으로
      덥수룩한 수염을 깎기 위한 무표정한 면도날을
      거머쥔 간호사들의 눈빛에서
      인자한 이별의 눈물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어린 시절 어느 아침, 거울 앞에서
      거뭇한 수염의 얼굴을 면도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면 신기하게도 면도가
      지나가는 자국마다 콧수염의 위엄이 명예롭게 살아나
      아버지 당신이 남기고 간 인자한 웃음이
      오늘따라 그리움으로 빈 뜨락을 채워주고 있습니다
      수염은 사람을 초췌하고 초라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수염도 잘 가꾸고 다스리면 위엄과 명예를 상징함으로
      돈 안 드는 소중한 장식이 되기도 합니다
      누구나 수염을 기르고 깎으면서 잘라낸 만큼 성장합니다
      어느 날 내 수염도 간호사의 면도날에  
      마지막 이별로 깎이는 날이 있을 것인가 싶어
      오늘 아침 거울 앞에 앉아 위엄 있는 수염의 명예를 위하여
      가장 정성을 쏟아 깎아내는 지금,
      바라보는 얼굴이 참으로 경건한 시간으로 소중합니다

      photo by 고규홍 시인&사진가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04 31609
4935
 정기영
 산수유  1 2019-06-24 0 3
4934
 박종영
 하나의 기억  2 2019-06-23 0 6
4933
 박종영
 탐석과 수석의 미학 2019-06-15 0 23
4932
 박종영
 나무와 뿌리 2019-06-08 0 27
4931
 박종영
 산목련(山木蓮) 2019-06-01 0 37
4930
 박종영
 환승이별 2019-05-27 0 35
4929
 박종영
 연인의 숲 2019-05-17 0 53
4928
 박종영
 오월에 내리는 눈꽃 2019-05-11 1 53
4927
 정기영
 양지꽃  1 2019-05-09 1 37
4926
 박종영
 그래, 내일 보자  2 2019-05-08 1 49
4925
 박종영
 산벚꽃 노래 2019-05-04 0 52
4924
 박종영
 복사꽃 비밀 2019-04-27 0 73
4923
 박종영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2019-04-20 2 65
4922
 정기영
 벚꽃처럼  1 2019-04-17 3 48
4921
 박종영
 흩날리는 꽃눈, 내리는 꽃비 2019-04-13 6 109
4920
 박종영
 녹슬지 않는 행운을 깔고 앉아 2019-04-07 3 63
4919
 박종영
 미운 4월의 봄 2019-04-04 11 74
4918
 박종영
 안기고 싶은 곳 2019-03-30 12 103
4917
 정기영
 욕심  1 2019-03-25 9 6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