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유월의 헌화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6-17 00:34
조회수: 122 / 추천수: 9





        유월의 헌화

        -박종영

        어느덧 절반의 절기인 유월에
        천지 사방이 풋 내음에 젖어
        나무마다 초록빛 앞세워 다부지다

        청미래 덩굴에 휘감긴 검은 바위는
        무명의 혼백이 쉬어간 자리
        곱게 쓸어 눈물로 간직한다

        근원을 알 수 없는 서러운
        그리움을 떠안은 유월의 붉은 앵두가
        빈 마당에 빛을 내리고,

        진초록의 산천이 흔들릴 때마다
        더운 바람이 위로하는 그날 유월의 계곡에는
        백색의 목련이 서러운 혼을 일으켜 세우고,

        당신의 고귀한 희생을 오래 기억하려
        남은 우리들이 바치는 헌화의 시간,  

        절망을 배웠던 그해 여름 실타래를 딛고 선
        진정한 자유가 살아있는 시간의 노래로
        우렁차게 울려 퍼지라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72 31454
4900
 박종영
 족보(族譜) 2018-12-16 0 2
4899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 25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2 38
4897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0 49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 55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3 65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3 64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4 75
4892
 박종영
 종이책 읽기 2018-10-27 0 70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1 74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7 112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3 86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1 100
4887
 박종영
 집에 가는 길 2018-09-23 1 91
4886
 정기영
 산그늘  1 2018-09-18 2 80
4885
 박종영
 선선한 9월의 향연 2018-09-15 1 130
4884
 박종영
 빗방울 연가 2018-09-08 7 124
4883
 박종영
 소년이 노인이 되는 세월 2018-09-01 4 117
4882
 박종영
 산수국 2018-08-23 6 12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