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풍경으로 달리는 시골 버스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6-30 15:25
조회수: 626 / 추천수: 115





    풍경으로 달리는 시골 버스

    -박종영

    들녘의 파란 물결이 웃음으로 배웅하는
    한적한 농촌 길을 시골 버스가 혼자 가고 있다
    낡은 수명으로 숨 가쁘게 언덕을 오르는 버스,
    그 시동의 근원은 누구의 조작으로 시작되는가
    정해진 시간을 어기면 먼지로 마중하는 황톳길에
    승객의 소란스러운 잡담으로 달리는
    버스의 질주는 분명 타의에 의한 과속이다
    길 위에 뒹굴고 있는 갖가지 사연을 깔아뭉개며 달리는 동안
    창문을 빠져나오는 덜컹거리는 소음은
    어느 정류장 할머니 한 분의 승차로 조용해지고,
    자글거리는 유월, 쨍쨍한 햇볕의 하품과
    우리 이웃의 애환을 싣고  
    풍경으로 사라지는 지루한 어느 오후,
    비에 젖은 낙엽처럼 낮은 곳으로만 젖어 가는 시골 버스,
    청명한 시골 바람에 취해
    다음 정류장을 기억 못한 채 제멋대로 달리는 늦은 시간,
    한적한 길모퉁이 가로등은
    누구의 웃음을 닮아가려는지 환하게 웃고 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7 31725
4974
 박종영
 꽃의 영혼 2020-02-16 0 13
4973
 박종영
 빛을 모으는 봄 2020-02-09 0 18
4972
 박종영
 유장한 꽃들의 웃음 2020-01-29 4 33
4971
 박종영
 눈 오는 날의 여백 2020-01-19 4 32
4970
 박종영
 가난의 자격 2020-01-12 3 38
4969
 박종영
 세월의 주인 2020-01-04 2 34
4968
 박종영
 구멍 난 주머니 2019-12-28 2 44
4967
 박종영
 마음에 온도 2019-12-21 2 53
4966
 박종영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2 2019-12-14 3 61
4965
 박종영
 우리는 우리가 된다 2019-12-07 2 57
4964
 박종영
 향기의 언어 2019-11-30 2 56
4963
 박종영
 이슬 공양 2019-11-23 2 45
4962
 정기영
 속담 다시 읽기  1 2019-11-22 3 39
4961
 박종영
 씨종자  2 2019-11-17 2 48
4960
 박종영
 구절초 연가 2019-11-09 2 48
4959
 박종영
 순리 2019-11-02 2 43
4958
 박종영
 얼굴 2019-10-25 2 47
4957
 박종영
 낙엽의 행로 2019-10-19 3 55
4956
 박종영
 죽부인(竹夫人) 2019-10-13 3 5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