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길의 노래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8-05 01:32
조회수: 77 / 추천수: 4



      길의 노래 - 박종영 땅 위에는 본래 길이 없었다 많은 사람이 외롭고 험난한 길을 개척 정신으로 걷는 사이 하나둘, 발걸음의 자국이 가르마처럼 환한 길을 만들었다 세월이 흘러 처음의 길은 물렁하고 허약하였으나 비바람을 이겨내며 살을 찌우고 가슴을 넓혀 단단한 길 위로 희망도 실어나르고 사랑도 실어오고, 슬픔과 이별을 떠나보내면서 지금의 아담하고 편안한 도로로 으뜸이 됐다. 길은 처음부터 있었던 것은 아니다 아무것도 없는 황량한 벌판에서 시작하여 굳건한 발걸음의 힘으로 개척된 희망의 길이 시발점이다. 길은 누구나 마중하며 믿음으로 걷게 하며 그 어떤 무게 앞에서도 아픔을 이기는 길, 길은 눈물을 흘리지 않는다 길값은 처음부터 있었던 것은 아니다 많은 사람의 발자국과 갖가지 사연을 묻으면서 멍이 든, 길의 심장과 달아진 가슴을 치유하기 위한 예약된 보상금으로 받아내는 것이다. 길이 베푸는 약속, 그건 누구나 한 번쯤은 외로운 몸 편안하게 가는 길을 위해 환하게 열어두는 일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69 31417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0 11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0 34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1 43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0 59
4887
 박종영
 집에 가는 길 2018-09-23 0 50
4886
 정기영
 산그늘  1 2018-09-18 1 43
4885
 박종영
 선선한 9월의 향연 2018-09-15 0 53
4884
 박종영
 빗방울 연가 2018-09-08 3 67
4883
 박종영
 소년이 노인이 되는 세월 2018-09-01 1 69
4882
 박종영
 산수국 2018-08-23 2 78
4881
 박종영
 들판의 바람 2018-08-11 6 104
4880
 정기영
 구문소를 읽다  1 2018-08-06 5 83
 박종영
 길의 노래 2018-08-05 4 77
4878
 정기영
 야뇨  1 2018-08-02 3 61
4877
 박종영
 안부  2 2018-07-28 2 75
4876
 박종영
 보석같은 지혜 2018-07-21 6 78
4875
 박종영
 노년의 훈장 2018-07-15 2 87
4874
 박종영
 푸른 숲이 되고 싶은 오늘 2018-07-07 2 94
4873
 박종영
 풍경으로 달리는 시골 버스 2018-06-30 3 11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