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들판의 바람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8-11 15:14
조회수: 151 / 추천수: 9





      들판의 바람

      - 박종영

      바람의 흔적은 나무의 흔들림으로 안다
      거칠 것 없는 들판은 속속들이 피곤한
      바람을 쉬게 하는 안식처다.

      바람이 불기를 멈추고 의무를 다하였을 때,
      자유를 외치며 풀과 꽃들을 향하여
      번식의 입맞춤으로 춤을 추게 한다.

      산과 바다 험난한 길을 돌아
      바람과 비, 처절한 천둥소리 앞세워
      드넓은 평원을 지나 세상의 더러움을 몰아내기도 한다.

      연약한 것들은 강하게
      강한 것들은 얌전하게 길들이며
      갖가지 잉태를 위해 교접의 신방을 차려주는 묘약이다.

      바람의 얼굴을 호명해 본다
      시골 장날 양반 갓 날리게 하는 하늬바람,
      갯벌 농게 눈 감추게 하는 샛바람,
      혼사 날 받아놓은 노처녀 치마 들치는 마파람,
      연인의 가슴에 손을 넣게 하는 된바람,

      새로운 바람의 이름들이  
      바람의 꼬리를 잡으러 달려가는 기운으로 바람이 분다.

      바람의 표정에는 웃음이 없다
      바람 부는 황량한 들판의 주인은 오직 바람뿐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72 31457
4900
 박종영
 족보(族譜) 2018-12-16 0 5
4899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 26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2 38
4897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0 50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 57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3 66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3 64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4 78
4892
 박종영
 종이책 읽기 2018-10-27 0 70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1 75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7 112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4 87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1 100
4887
 박종영
 집에 가는 길 2018-09-23 2 91
4886
 정기영
 산그늘  1 2018-09-18 2 80
4885
 박종영
 선선한 9월의 향연 2018-09-15 1 130
4884
 박종영
 빗방울 연가 2018-09-08 7 126
4883
 박종영
 소년이 노인이 되는 세월 2018-09-01 5 118
4882
 박종영
 산수국 2018-08-23 7 12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