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9-29 10:55
조회수: 202 / 추천수: 29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박종영 절실하게 열리는 가을 길에서 허튼 생각으로 찬찬히 보지 못하고 길 위에 몸을 던지는 빛바랜 낙엽의 울음을 듣는다. 배불리 채우지 못해 어쩌다 가벼운 것들은 제 한 몸 가누지 않아 호명되지 못하고 바람의 뒤를 따라 또르르 굴러간다, 굴러가며 옷소매 부여잡은 유혹에 한눈을 팔기도 한다. 하찮은 생명의 여운이라도 멀리 떠나는 길에서는 몸가짐 마음 단속으로 외로움을 옆에 앉혀놓고 누군가의 마음을 붙잡고 싶은가 보다. 짧은 가을볕이 빗살처럼 고루 퍼지고 토담집 벽에 등허리를 기대어 서보면 이국의 국경처럼 왜 이리 섬뜩하고 시린 것인가? 살금살금 야위어 가는 가을볕에 바람의 틈을 비집고 온 노을이 꽃무릇의 허리에 붉은색을 칠하고 가늘게 슬퍼지고 있는 저것들을 바라보는 것도 이 가을에서 느끼는 이별이다. 푸른 잎을 기다리다 동그라미처럼 지고 마는 붉은 꽃무릇의 흔적을 누가 서럽게 보내자고 하는지요? photo by 선운사 꽃무릇 길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04 31594
4929
 박종영
 연인의 숲 2019-05-17 0 31
4928
 박종영
 오월에 내리는 눈꽃 2019-05-11 1 36
4927
 정기영
 양지꽃  1 2019-05-09 1 25
4926
 박종영
 그래, 내일 보자  2 2019-05-08 1 42
4925
 박종영
 산벚꽃 노래 2019-05-04 0 45
4924
 박종영
 복사꽃 비밀 2019-04-27 0 65
4923
 박종영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2019-04-20 2 56
4922
 정기영
 벚꽃처럼  1 2019-04-17 3 41
4921
 박종영
 흩날리는 꽃눈, 내리는 꽃비 2019-04-13 6 97
4920
 박종영
 녹슬지 않는 행운을 깔고 앉아 2019-04-07 3 58
4919
 박종영
 미운 4월의 봄 2019-04-04 10 69
4918
 박종영
 안기고 싶은 곳 2019-03-30 12 97
4917
 정기영
 욕심  1 2019-03-25 8 57
4916
 박종영
 나를 괴롭히는 세월  2 2019-03-23 7 81
4915
 박종영
 금이빨 삽니다 2019-03-15 8 79
4914
 박종영
 영원한 무늬 지문(指紋) 2019-03-09 9 84
4913
 박종영
 보기 좋은 그림 2019-03-02 14 100
4912
 박종영
 경건한 갯바람으로 오는 봄 2019-02-24 12 86
4911
 박종영
 햇살과 윤슬의 조화 2019-02-16 14 10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