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09-29 10:55
조회수: 159 / 추천수: 19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박종영 절실하게 열리는 가을 길에서 허튼 생각으로 찬찬히 보지 못하고 길 위에 몸을 던지는 빛바랜 낙엽의 울음을 듣는다. 배불리 채우지 못해 어쩌다 가벼운 것들은 제 한 몸 가누지 않아 호명되지 못하고 바람의 뒤를 따라 또르르 굴러간다, 굴러가며 옷소매 부여잡은 유혹에 한눈을 팔기도 한다. 하찮은 생명의 여운이라도 멀리 떠나는 길에서는 몸가짐 마음 단속으로 외로움을 옆에 앉혀놓고 누군가의 마음을 붙잡고 싶은가 보다. 짧은 가을볕이 빗살처럼 고루 퍼지고 토담집 벽에 등허리를 기대어 서보면 이국의 국경처럼 왜 이리 섬뜩하고 시린 것인가? 살금살금 야위어 가는 가을볕에 바람의 틈을 비집고 온 노을이 꽃무릇의 허리에 붉은색을 칠하고 가늘게 슬퍼지고 있는 저것들을 바라보는 것도 이 가을에서 느끼는 이별이다. 푸른 잎을 기다리다 동그라미처럼 지고 마는 붉은 꽃무릇의 흔적을 누가 서럽게 보내자고 하는지요? photo by 선운사 꽃무릇 길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92 31523
4911
 박종영
 햇살과 윤슬의 조화 2019-02-16 1 20
4910
 정기영
 먼지가 끼거든  1 2019-02-13 3 24
4909
 박종영
 친구가 되어 주는 외로움 2019-02-09 2 35
4908
 박종영
 그리움은 봄꽃으로 피어나고 2019-02-04 2 47
4907
 박종영
 내핍의 경제학 2019-01-31 2 53
4906
 박종영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2019-01-19 3 67
4905
 박종영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2019-01-12 15 64
4904
 박종영
 봄 꽃망울 더디다고 2019-01-07 12 72
4903
 박종영
 그림자 같은 것 2019-01-01 16 81
4902
 정기영
 날 날 날  1 2018-12-26 21 87
4901
 박종영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2 2018-12-21 15 90
4900
 박종영
 족보(族譜) 2018-12-16 16 70
4899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6 90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19 114
4897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15 102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8 108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19 142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21 112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21 12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