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물 한 바가지의 공양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11-28 22:02
조회수: 40


      물 한 바가지의 공양 - 박종영 어린 시절 배가 고파 칭얼대면, 어머니는 우물에서 한 바가지 시원한 물을 떠 와서 먹이곤 했다. 그 물을 다 먹이고 나면 볼록하게 솟아오른 배를 쓸어내리며 속 울음 감추고 태연스럽게 "봐라, 물 한 바가지로 한 끼를 때웠으니 얼마나 오지냐."고 허방하게 웃으면서도 돌아서서 소맷귀에 눈물 훔치며 배고픔의 인내를 가르쳐 주던 어머니, 물로 배를 채우며 곤궁했던 세월 고봉밥을 먹은 것같이 든든한 뱃속이었을 때, 초라한 맑은 물 한 바가지 공양으로 하루가 해결되던 금쪽같은 시련이 있었기에 걸식의 학대를 이겨내고 우뚝 선 오늘, 부끄러운 가난을 대신하여 타이르던 어머니의 간곡한 훈육이 생명의 구휼(救恤)이었음을 어찌 오늘에 와서 잊을 수 있으랴.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72 31452
4899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 15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2 30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0 40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 50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3 61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2 62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3 72
4892
 박종영
 종이책 읽기 2018-10-27 0 67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1 72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6 107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2 83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0 97
4887
 박종영
 집에 가는 길 2018-09-23 1 90
4886
 정기영
 산그늘  1 2018-09-18 2 77
4885
 박종영
 선선한 9월의 향연 2018-09-15 1 122
4884
 박종영
 빗방울 연가 2018-09-08 6 123
4883
 박종영
 소년이 노인이 되는 세월 2018-09-01 4 114
4882
 박종영
 산수국 2018-08-23 6 120
4881
 박종영
 들판의 바람 2018-08-11 8 14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