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12-08 13:59
조회수: 73 / 추천수: 13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 박종영

      돈의 매력은 여자의 나체처럼 매끄럽다
      꼬장꼬장한 새 돈은 특유의 향기가 난다
      돈에는 탐욕이 도사리고 있어 잘못하면
      예리한 칼날에 손을 베인다
      살며시 쥐어보면 따뜻하게 돈의 온도가
      올라가며 금액의 눈금을 가르킨다
      새 돈을 주머니에 넣고 걸어가는
      허름한 노신사의 발걸음이 활기차고 당당한 것은
      돈의 힘이 온몸에 피돌기를 하고 있어서다
      돈을 버는 일과 지키는 일 중에 어느 쪽이 더 똑똑하고
      인자함을 논하기 전에 모은 돈을
      빛나게 쓰는 일이 가장 어렵다
      다만 아름다운 기부의 명부에 등재 되었을 때,
      돈의 온도는 사랑의 정점에 이른다
      돈의 가치는, 노동 현장에서 가장 깨끗하게 배분된다
      부자들이 벌어들이는 돈의 얼굴은
      비겁하고 매몰차서 애초부터 온도가 없고
      아무리 먹어도 냄새가 나지 않는다
      분배의 수고를 외면하는 가혹한 탈취가 바로 그것이다
      오늘의 학습은, 부정하게 처분되는 돈의 방향을
      바르게 잡는 것이 우리 모두의 답변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86 31495
4906
 박종영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2019-01-19 0 6
4905
 박종영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2019-01-12 7 33
4904
 박종영
 봄 꽃망울 더디다고 2019-01-07 8 44
4903
 박종영
 그림자 같은 것 2019-01-01 12 57
4902
 정기영
 날 날 날  1 2018-12-26 14 61
4901
 박종영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2 2018-12-21 12 66
4900
 박종영
 족보(族譜) 2018-12-16 13 54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3 73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15 89
4897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13 80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5 91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16 112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17 95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15 103
4892
 박종영
 종이책 읽기 2018-10-27 9 100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12 107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16 148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20 118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12 14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