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8-12-21 23:20
조회수: 66 / 추천수: 12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박종영

      혼자여서 누가 보지 않아
      서글픈 생각을 하기에 좋은 곳은 바닷가다
      간절한 눈물이 파도에 묻히기 때문이리라

      나는 지금 바닷가 길을 아슬아슬하게 달리는
      자동차의 속도로 무정한 세상과 엇갈리는
      새로운 길을 찾아 달리고 있다

      길옆으로 펼쳐져 있는 창망한 푸른색 바다의
      얼굴이 햇볕을 따라 출렁이고,  
      지난여름 북적대던 모래사장의 풍경은
      이제 방풍림과 대화하는 파도의 차지다

      시간의 간격을 좁히려
      성실하게 밀려왔다 밀려가는 파도 소리는,

      지난날 지독하게 그리워하던 여인의 달콤한 고백 같은,
      사랑한다, 괜찮다,
      흔들리는 나를 사랑하느라 고생했다, 는 소리로 환청이고,

      아득한 수평선에 한 송이 백합의 순정으로
      달려오는 그리움이 가슴에 안긴다,
      과연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치고는 어수선한 것인가?




-추천하기     -목록보기  
정기영
시간이 간다는 건
나름 추억이 쌓인다는 것
지난 추억을 더듬을 수 있는 건
우리 인간의 유일한 권리는 아닐런지요..
2018 남은 날 마무리 잘 하시고
변함없는 언향의 사랑과 함께 돼지해의
환하고 풍성한 꿈 열어 가시기 바랍니다.
2018-12-26
10:12:12
박종영
오랜만입니다.
안녕하시지요. 어느덧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2018년의 한장의 달력이 외롭습니다.
새로운 해에도 변함없는 격려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12-27
15:43:27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286 31495
4906
 박종영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2019-01-19 0 6
4905
 박종영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2019-01-12 7 33
4904
 박종영
 봄 꽃망울 더디다고 2019-01-07 8 46
4903
 박종영
 그림자 같은 것 2019-01-01 12 58
4902
 정기영
 날 날 날  1 2018-12-26 14 62
 박종영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2 2018-12-21 12 66
4900
 박종영
 족보(族譜) 2018-12-16 13 55
4899
 박종영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2018-12-08 13 74
4898
 박종영
 골목길에서 2018-12-03 15 90
4897
 박종영
 물 한 바가지의 공양 2018-11-28 13 81
4896
 박종영
 낙엽의 길 2018-11-23 15 92
4895
 박종영
 친절한 배웅 2018-11-16 16 112
4894
 박종영
 시선이 멈추는 풍경 2018-11-10 17 95
4893
 박종영
 낙하 (落下) 2018-11-03 15 105
4892
 박종영
 종이책 읽기 2018-10-27 9 102
4891
 박종영
 타인의 추억 2018-10-19 12 108
4890
 박종영
 구절초를 위하여 2018-10-13 16 148
4889
 박종영
 낙엽의 위로 2018-10-10 20 118
4888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12 14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