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1-12 08:38
조회수: 297 / 추천수: 75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박종영

    고무신 발자국이 묻힐 만큼
    가늘게 나부끼며 올겨울 처음으로 내리는 눈발,
    좁은 골목에 들어서니 앞서간
    아들놈의 발자국 신발 치수가
    작년보다 더 자랐네.

    시린 손 호호 불며 저녁밥 지으려
    찬물에 보리쌀 씻는
    가여운 아내의 연둣빛 얼굴에
    흩날리는 포실한 눈발
    어쩜 저리 하얀 것들이 고실고실한 쌀이었으면,

    순례자이듯, 답청하듯 가만가만
    눈꽃 그 미량의 무거움을 발걸음은 알기나 할까
    눈이 내리니 눈앞이 흐려지고,
    모진 세월이 훔쳐 간 가난한 반쪽의 가슴에는
    하얀 눈이 사각사각 녹아내려
    메마른 눈가를 적시며 함께 울어주는데,

    유독 빠르게 깊어 가는 겨울밤,
    썰렁한 아랫목에 묻어둔 한 그릇 보리밥을
    따스하게 지키며 기다리는 첫눈 같은 하얀 아내의 마음,

    소소한 그 시절이 눈물처럼 그리워지는 그 날의 오늘.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3 31694
4950
 박종영
 빗소리, 그 무언의 갈채 2019-09-13 0 15
4949
 박종영
 바람의 문장 2019-09-07 5 32
4948
 박종영
 다짐했던 삶의 이정표 2019-08-31 3 35
4947
 박종영
 미각과 후각의 묘방(妙方) 2019-08-24 8 59
4946
 박종영
 꽃은 피어야 사는 것 2019-08-18 12 62
4945
 정기영
 연꽃을 보다  1 2019-08-16 8 50
4944
 박종영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2 2019-08-15 16 72
4943
 박종영
 8.15는 오는데  2 2019-08-10 9 60
4942
 박종영
 덜 외로워지기 2019-08-04 16 70
4941
 박종영
 손바닥 보검 2019-07-31 23 89
4940
 박종영
 바람의 틈새 2019-07-27 13 65
4939
 박종영
 살아 볼 만한 인생이다 2019-07-20 8 55
4938
 박종영
 기다리는 만남, 떠나는 이별 2019-07-12 8 77
4937
 박종영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 2019-07-07 9 89
4936
 박종영
 마음이 잘생긴 꽃 2019-06-29 7 59
4935
 정기영
 산수유  1 2019-06-24 5 47
4934
 박종영
 하나의 기억  2 2019-06-23 6 63
4933
 박종영
 탐석과 수석의 미학 2019-06-15 7 68
4932
 박종영
 나무와 뿌리 2019-06-08 5 6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