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햇살과 윤슬의 조화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2-16 15:07
조회수: 179 / 추천수: 35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풍경에도 성품이 있을까?
      삼지원 포구 출렁이는 눈부신 햇살이
      푸른 바닷물에 수많은 윤슬을 지어내며
      가슴 뜨겁게 반짝이고 있다.
      물 위에서 빛나는 윤슬이
      어느 달빛 어느 물빛 위에서도
      그 여인의 가르마처럼 환하게 아름답지 않으랴만,
      쪽빛보다 더 푸른 울돌목의 해협은
      물결이 내세운 소중한 윤슬의 탄생과 소멸을
      소용돌이로 윤회하며
      부글거리는 좁은 바다를 온통 하얀 울음으로 치장한다.
      바다의 풍경은 어쩌면
      잔물결의 윤슬로 태어나기 위해
      밀물과 썰물의 간격에서 출렁이는 습관으로
      무한한 수평선을 긋는 태생적 숙명이리라
      누가 아름다움에 대한 매혹을 마다하는가,
      수많은 햇살을 받아마시며 흔들리는 윤슬의 빛 내림을 보라
      자연은 빚어내는 풍경마다 품격이 있는 것이어서
      슬기로운 지혜로 달빛을 유혹하는 윤슬,
      열두 폭 주름치마의 마디 웃음으로
      철새의 하늘길을 인도하는 반짝임,
      저건, 분명 환호하는 천년세월의 나이테일 것이다.
      바다를 건너오는 이른 봄,
      모래톱 갯메꽃 연둣빛을 탐하는 절정의 눈부심일 것이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7 31723
4974
 박종영
 꽃의 영혼 2020-02-16 0 2
4973
 박종영
 빛을 모으는 봄 2020-02-09 0 10
4972
 박종영
 유장한 꽃들의 웃음 2020-01-29 4 28
4971
 박종영
 눈 오는 날의 여백 2020-01-19 4 29
4970
 박종영
 가난의 자격 2020-01-12 3 36
4969
 박종영
 세월의 주인 2020-01-04 2 32
4968
 박종영
 구멍 난 주머니 2019-12-28 2 42
4967
 박종영
 마음에 온도 2019-12-21 2 51
4966
 박종영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2 2019-12-14 3 60
4965
 박종영
 우리는 우리가 된다 2019-12-07 2 56
4964
 박종영
 향기의 언어 2019-11-30 2 55
4963
 박종영
 이슬 공양 2019-11-23 2 44
4962
 정기영
 속담 다시 읽기  1 2019-11-22 3 38
4961
 박종영
 씨종자  2 2019-11-17 2 47
4960
 박종영
 구절초 연가 2019-11-09 2 47
4959
 박종영
 순리 2019-11-02 2 42
4958
 박종영
 얼굴 2019-10-25 2 46
4957
 박종영
 낙엽의 행로 2019-10-19 3 54
4956
 박종영
 죽부인(竹夫人) 2019-10-13 3 5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