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녹슬지 않는 행운을 깔고 앉아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4-07 18:34
조회수: 159 / 추천수: 17



      녹슬지 않는 행운을 깔고 앉아 - 박종영 동네 변두리 쓰레기처리장 누군가의 손에 팔려 갈, 쓸만한 행운이 모여 주인을 기다린다 해 질 녘이면 언제나 쓰레기 더미를 뒤지는 이웃집 할머니, 지루한 하루가 숨겨놓은 달 지난 월간지 낡은 종이상자를 골라내 작은 손수레에 싣고, 줄줄이 종량제 봉투를 마저 뒤지다 행운의 18K 금반지를 찾아내면 가난의 시장기가 발걸음을 재촉한다. 이 봄 한철의 저녁 밥상 앞에서 두근거리며 다시 꺼내 보는 금반지, 오래 살아갈 내일을 구걸하기 위해 녹슬지 않은 행운을 깔고 앉아 부자가 되어보는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8 31738
4983
 박종영
 파문의 기억 2020-05-20 0 15
4982
 박종영
 딸기를 먹다 2020-05-05 1 36
4981
 박종영
 늦봄의 거리에서 2020-04-22 1 41
4980
 정기영
 눈꽃으로 피는 봄  1 2020-04-14 5 30
4979
 박종영
 도시로 간 점례  2 2020-04-08 2 41
4978
 박종영
 고향 가는 길에 2020-04-01 2 39
4977
 박종영
 어느새 3월 2020-03-24 5 41
4976
 박종영
 쓸만한 봄비 2020-03-08 11 68
4975
 박종영
 타인의 시선 2020-03-01 4 53
4974
 박종영
 꽃의 영혼 2020-02-16 5 59
4973
 박종영
 빛을 모으는 봄 2020-02-09 3 48
4972
 박종영
 유장한 꽃들의 웃음 2020-01-29 4 64
4971
 박종영
 눈 오는 날의 여백 2020-01-19 4 56
4970
 박종영
 가난의 자격 2020-01-12 4 70
4969
 박종영
 세월의 주인 2020-01-04 2 51
4968
 박종영
 구멍 난 주머니 2019-12-28 2 58
4967
 박종영
 마음에 온도 2019-12-21 2 80
4966
 박종영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2 2019-12-14 3 80
4965
 박종영
 우리는 우리가 된다 2019-12-07 2 7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5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