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환승이별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5-27 22:23
조회수: 125 / 추천수: 35




      환승이별

      - 박종영

      남녀가 열렬히 사랑하다
      이별을 선언하고 헤어진 후,
      다른 남자를 선택하여
      사귀는 것을 환승이별이라고 한다는데,

      그 말을 곱씹어보니
      사랑의 배를 바꿔탄다는 뜻이겠다
      환승이별!
      마음을 접고 다른 남자에게
      자기를 허락하는 보편성의 행위라고 보면 어떨까?

      서로를 배려하며 장래의 시간을 약속했다면,
      환승이별은 없었을 것이다
      행복의 지름길은 지난날을 열심히 잊어버리는
      나쁜 기억이 있어야 한다고 했다.

      환승이별 후,
      나를 떠난 여자를 만나는 남자에게
      "깨끗하게 잘 썼습니다" 라고 전하는 말 한마디가
      저간에 시끄러운 화두가 되고 있다는데,
      그게 누구에게 전하는 악의적인 당부인가를
      곰곰이 씹어 되뇌어 볼 일이다.

      마음에 드는 사람
      만나기도 쉽지 않은 까다로운 세상이다.
      소중하고 듬직한 사람에게
      그리고 현명한 당신에게 한 번만 더,
      아름다운 기회를 나누어 가지면 어떨까?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8 31739
4984
 박종영
 장미 곁에서 2020-06-01 0 14
4983
 박종영
 파문의 기억 2020-05-20 0 26
4982
 박종영
 딸기를 먹다 2020-05-05 1 41
4981
 박종영
 늦봄의 거리에서 2020-04-22 2 44
4980
 정기영
 눈꽃으로 피는 봄  1 2020-04-14 5 32
4979
 박종영
 도시로 간 점례  2 2020-04-08 4 45
4978
 박종영
 고향 가는 길에 2020-04-01 3 43
4977
 박종영
 어느새 3월 2020-03-24 6 42
4976
 박종영
 쓸만한 봄비 2020-03-08 11 71
4975
 박종영
 타인의 시선 2020-03-01 5 53
4974
 박종영
 꽃의 영혼 2020-02-16 6 60
4973
 박종영
 빛을 모으는 봄 2020-02-09 4 48
4972
 박종영
 유장한 꽃들의 웃음 2020-01-29 4 65
4971
 박종영
 눈 오는 날의 여백 2020-01-19 4 58
4970
 박종영
 가난의 자격 2020-01-12 4 70
4969
 박종영
 세월의 주인 2020-01-04 2 51
4968
 박종영
 구멍 난 주머니 2019-12-28 2 59
4967
 박종영
 마음에 온도 2019-12-21 2 81
4966
 박종영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2 2019-12-14 3 8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5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