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하나의 기억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6-23 11:49
조회수: 44 / 추천수: 3




하나의 기억

-박종영-

비 오는 날 유리창 너머
창밖을 바라보면서 무슨 생각을 하는지요?
두 개도 아닌 하나의 기억만
생각하라고 하면 어떤 기억을 해야 할지 참으로 어렵다.

철부지 어린 시절 어머니의 손을 잡고
시내 건너 부자로 사는 외갓집을 가던 즐거운 생각,
사랑에 눈뜨던 젊은 시절,
첫사랑의 눈웃음으로 가슴 두근거리던 밤,

방황하며 괴로운 시간이 지난 후,
돌아와 보면 가장 아름다웠던 청춘의 시절 그때,
서러운 가난 이겨내고 사랑하는 가족과
오순도순 정을 나누며 살아온 행복한 시간,

어려운 시험에 합격하여
처음으로 성공한 자식의 영광을 부모에게 안겼을 때,
내 인생의 길을 바르게 잡아준 참된 스승이
땅에 묻히던 날의 슬픔,

철마다 빛의 얼굴을 바꾸는 자연 앞에서
고마움을 전하며 그 자연을 숨 쉬고 있는 지금,
지는 석양을 바라보며 삶의 욕망을 키우던 처절한 젊은 날,

그중에서 어떤 절실한 기억을 갖고 싶은가를 묻는다면,
어쩌면 죽을 때 까지 가져갈 기억을
아직 준비하지 못하고 있다고 대답할 것이다.

그러나 지나간 기억을 추억하는 오늘,
지금, 이 순간이 바로 기억하기 좋은 시간인지도 모른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정기영
지금 이 순간을
시간이 지나 기억할 때
잊혀지지 않는 추억으로 떠올릴 수 있는
소중한 순간이기를 바라면서
오늘을 살아가는 이가 얼마나 있겠습니까?

이 순간에 충실해야 겠다는...
그저 단순한 생각 한자락을 내려 놓아 봅니다.
시인님의 건필을 바라오며..
2019-06-24
10:56:38
박종영
지난날을 기억하며 새로운 기억을 찾아보는 것이
우리들의 삶이라고 보면 기억은 새롭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랜만에 뵙습니다. 고미 시인님,
어느덧 유월의 마지막 한 주입니다.
정겨운 글 주시어 감사드리며,
새로운 달 칠월에도 더욱 건승하시기를 빕니다.
2019-06-24
11:01:58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07 31629
4938
 박종영
 기다리는 만남, 떠나는 이별 2019-07-12 0 21
4937
 박종영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 2019-07-07 1 41
4936
 박종영
 마음이 잘생긴 꽃 2019-06-29 1 38
4935
 정기영
 산수유  1 2019-06-24 1 33
 박종영
 하나의 기억  2 2019-06-23 3 44
4933
 박종영
 탐석과 수석의 미학 2019-06-15 1 47
4932
 박종영
 나무와 뿌리 2019-06-08 0 47
4931
 박종영
 산목련(山木蓮) 2019-06-01 0 51
4930
 박종영
 환승이별 2019-05-27 3 52
4929
 박종영
 연인의 숲 2019-05-17 4 67
4928
 박종영
 오월에 내리는 눈꽃 2019-05-11 4 69
4927
 정기영
 양지꽃  1 2019-05-09 3 47
4926
 박종영
 그래, 내일 보자  2 2019-05-08 1 64
4925
 박종영
 산벚꽃 노래 2019-05-04 3 63
4924
 박종영
 복사꽃 비밀 2019-04-27 6 89
4923
 박종영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2019-04-20 5 98
4922
 정기영
 벚꽃처럼  1 2019-04-17 6 58
4921
 박종영
 흩날리는 꽃눈, 내리는 꽃비 2019-04-13 14 143
4920
 박종영
 녹슬지 않는 행운을 깔고 앉아 2019-04-07 3 8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