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덜 외로워지기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9-08-04 17:46
조회수: 78 / 추천수: 22


      덜 외로워지기 - 박종영- 우리 덜 외로워지기 위해서는 누군가를 위해 끈끈한 생의 간격과 봄 꽃망울에 기억의 방점을 즐겁게 찍어야 한다. 외로움을 으뜸으로 치면 뭐니 뭐니 해도 산골 물에 홀로 피어 오래된 그리움 기다리는 물봉선의 하얀 외로움일 것이다. 슬픔이 없는 외로움은 눈여겨보지도 않은 세상이다 색색의 꽃 그림을 그려 넣고 참 슬픔을 내 걸어도 누구 하나 위로가 없다면, 혼자 남아 면벽의 사색으로 외로움 달래야 할 것이다. 시원한 산바람 스치는 산골 물에 발 담그고 있어도 한 여름 산허리 감고 넘어질 그리움 없으니 풀국새 울음 받아내는 버거운 세월이 바람에 날린다. 외로움 잊으려 꽃 각시 매끄러운 붉은 입술 달아도 보고 짙푸른 허공에 삼색의 꽃을 띄워 유혹을 해도 혼자 흘러가는 강물처럼 더 외로운 나는 누군가? 묻는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7 31707
4962
 정기영
 속담 다시 읽기  1 2019-11-22 1 3
4961
 박종영
 씨종자  2 2019-11-17 0 20
4960
 박종영
 구절초 연가 2019-11-09 0 33
4959
 박종영
 순리 2019-11-02 0 30
4958
 박종영
 얼굴 2019-10-25 0 37
4957
 박종영
 낙엽의 행로 2019-10-19 0 44
4956
 박종영
 죽부인(竹夫人) 2019-10-13 0 44
4955
 박종영
 땅끝에서 2019-10-09 0 43
4954
 박종영
 지금이 행운입니다 2019-10-05 0 53
4953
 박종영
 꽃에게 빗방울 심어주기 2019-09-29 0 54
4952
 박종영
 새벽의 힘 2019-09-21 0 55
4951
 정기영
 빈말 듣기  1 2019-09-20 1 48
4950
 박종영
 빗소리, 그 무언의 갈채 2019-09-13 6 64
4949
 박종영
 바람의 문장 2019-09-07 8 55
4948
 박종영
 다짐했던 삶의 이정표 2019-08-31 7 46
4947
 박종영
 미각과 후각의 묘방(妙方) 2019-08-24 13 70
4946
 박종영
 꽃은 피어야 사는 것 2019-08-18 18 74
4945
 정기영
 연꽃을 보다  1 2019-08-16 14 58
4944
 박종영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2 2019-08-15 19 8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