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빛을 모으는 봄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20-02-09 22:30
조회수: 35 / 추천수: 2




      빛을 모으는 봄

      -박종영

      꽃들이 속삭인다
      은밀하게 향기로 대화하자 한다.
      눈여겨 온 꽃의 얼굴을 건드리자
      더욱 정갈하게  
      풍기는 향기로 감회가 깊다
      앞가슴 열어 빛 고운 아양으로 호들갑이다.
      꽃에게 관대해지려는
      넉넉한 시각의 즐거움이 마음을 흔든다.
      전이되는 농밀한 향기의 힘,
      이름 모를 풀꽃도
      신의 이름으로 이 땅에 피어나고
      철마다 찾아오는 분분한 변산바람꽃,
      낯익은 영춘화도
      오늘은 그리움의 소중한 꽃으로 으뜸이다.
      그것들 활기차게 달려와 부산한 산과 들,
      아득히 먼 봄을 치열하게 마중하는
      들녘의 주인이 되는 즐거움이 들뜨고,
      빛바랜 풍경을 일으켜 세우는
      봄은 또, 어떤 꽃을 위해 빛을 모으는가?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27 31729
4978
 박종영
 고향 가는 길에 2020-04-01 0 1
4977
 박종영
 어느새 3월 2020-03-24 1 14
4976
 박종영
 쓸만한 봄비 2020-03-08 8 38
4975
 박종영
 타인의 시선 2020-03-01 0 32
4974
 박종영
 꽃의 영혼 2020-02-16 1 40
 박종영
 빛을 모으는 봄 2020-02-09 2 35
4972
 박종영
 유장한 꽃들의 웃음 2020-01-29 4 48
4971
 박종영
 눈 오는 날의 여백 2020-01-19 4 43
4970
 박종영
 가난의 자격 2020-01-12 3 48
4969
 박종영
 세월의 주인 2020-01-04 2 40
4968
 박종영
 구멍 난 주머니 2019-12-28 2 50
4967
 박종영
 마음에 온도 2019-12-21 2 64
4966
 박종영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2 2019-12-14 3 66
4965
 박종영
 우리는 우리가 된다 2019-12-07 2 65
4964
 박종영
 향기의 언어 2019-11-30 2 65
4963
 박종영
 이슬 공양 2019-11-23 2 49
4962
 정기영
 속담 다시 읽기  1 2019-11-22 3 45
4961
 박종영
 씨종자  2 2019-11-17 2 52
4960
 박종영
 구절초 연가 2019-11-09 2 5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