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언제나 청록의 세월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20-09-28 14:37
조회수: 26


      언제나 청록의 세월 - 박종영 수많은 성장의 아픔이 길위로 지나갔다. 떠나보내는 세월과 마중하는 계절의 모퉁이에 쌓이는 어느 골 깊은 산허리 구절초 홀로 피어 우는 가을 낮, 알몸의 나무들은 어두운 세월을 비껴가고 오래 머물지 못하는 아쉬움의 이별 뒤에 찾아오는 허전함과 외로움은 슬픔으로 교차하는데, 허공에 그리는 이름으로는 위안이 되지 못하는 허전한 길위에서 이 가을에 서운한 생각을 못하고 맞이하는 게으른 후회가 낭패이거늘, 지나온 발자국을 지우며 따라오는 가벼운 낱말들이 궁금한 시간은 언제나 내게 찾아오는 청록의 세월, 맑은 풍경으로 마음이 차분해진다는 것은 고요함을 잡기 위한 기억의 수단이다. photo by 작은새 사진가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sollife
 부탁의 말씀 ^ ^*  31 2004-03-26 359 31813
4991
 박종영
 들국화 소환하기 2020-10-20 0 13
4990
 박종영
 고향으로 흐르는 바람 2020-10-10 0 20
 박종영
 언제나 청록의 세월 2020-09-28 0 26
4988
 박종영
 가을의 법칙 2020-09-11 1 47
4987
 박종영
 푸른 나무의 행로 2020-08-06 13 99
4986
 박종영
 슬기로운 물새 2020-07-14 32 157
4985
 박종영
 꽃창포 피는 유월 2020-06-21 47 188
4984
 박종영
 장미 곁에서 2020-06-01 46 203
4983
 박종영
 파문의 기억 2020-05-20 35 199
4982
 박종영
 딸기를 먹다 2020-05-05 37 163
4981
 박종영
 늦봄의 거리에서 2020-04-22 44 160
4980
 정기영
 눈꽃으로 피는 봄  1 2020-04-14 36 121
4979
 박종영
 도시로 간 점례  2 2020-04-08 35 145
4978
 박종영
 고향 가는 길에 2020-04-01 32 145
4977
 박종영
 어느새 3월 2020-03-24 38 140
4976
 박종영
 쓸만한 봄비 2020-03-08 47 169
4975
 박종영
 타인의 시선 2020-03-01 35 156
4974
 박종영
 꽃의 영혼 2020-02-16 38 151
4973
 박종영
 빛을 모으는 봄 2020-02-09 44 139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5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