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llife_logo

 

   

 



언어의 향기


제목: 함께 웃는 시간
이름: 박종영 * http://cafe.daum.net/mpok113


등록일: 2017-12-22 23:19
조회수: 378 / 추천수: 61





      함께 웃는 시간

      -박종영

      궂은날 진눈깨비에 눈물을 섞는다
      서러운 이별처럼 흩날리는 길모퉁이에서
      쉼 없이 녹아내리는 하얀 이야기를 듣는다

      노동을 끝낸 사내의 낡은 옷깃에
      엉킨 눈발은 아궁이의 짚불처럼 쉬이 사라지고
      여린 마음은 늘 주머니를 지키지 못해 허전하다

      어느새 남녘 바람 불러들인 설중매
      젖꼭지처럼 솟아오른 붉은 꽃봉오리 달고
      생명 있는 것 모두가 부딪치면
      속살 차는 절정인 듯 마냥 움찔댄다

      매듭 없이 흘러내리는 눈물 훔치며
      서러운 마음 감추고 있는 눈발 속에서
      훌쩍거리는 소리에 흠칫
      아내를 바라보다가 아내도 나를 쳐다보다가
      그리움으로 달려가 웃음꽃 피워내는 시간

      시린 손 호호 불며 안타까운 세월
      이토록 곤궁한 겨울에 가슴 반짝이도록
      모처럼 함께 웃고 있으니 행복이 재촉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정기영
봄을 품은 겨울의 강추위가
옷깃을 여미게 하지만 시인의 마음에는 이미
봄이 와 있는 것 같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언향을 지켜 주시는 박시인님
올 한 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새해에는 좋은 일들만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2017-12-26
20:25:30
박종영
어느덧 한 해가 가고 있습니다.
부족한 글에 정겨운 댓글 주시어 고맙습니다.
새해 무술년 황금개띠의 해는 빛나는 도약있으시기를 빕니다.
감사합니다. 정시인님.//
2017-12-28
08:16:53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4867
 박종영
 아득한 5월의 길목 2018-05-26 36 310
4866
 정기영
 봄날은  2 2018-05-23 36 289
4865
 박종영
 산사에 와서 2018-05-20 67 384
4864
 박종영
 걷는 생각, 떠나는 마음 2018-05-13 66 378
4863
 박종영
 이팝나무 꽃 설움 2018-05-05 61 575
4862
 박종영
 오월의 연가 2018-04-29 68 468
4861
 박종영
 깃발을 다는 풍경 2018-04-21 64 336
4860
 박종영
 봄은 또 그렇게 2018-04-13 62 385
4859
 박종영
 덜 여문 것들을 위한 배려 2018-04-07 81 437
4858
 박종영
 꽃의 즐거움을 엿듣는 행운 2018-03-31 73 459
4857
 박종영
 노란색의 절개 2018-03-24 67 395
4856
 박종영
 봄을 색칠하는 꽃무늬  2 2018-03-17 83 415
4855
 박종영
 부잣집 개  1 2018-03-11 59 377
4854
 정기영
 당나귀 귀  2 2018-03-07 66 380
4853
 박종영
 잃어버린 3일의 행방 2018-03-01 64 387
4852
 박종영
 달걀의 운명 2018-02-24 70 311
4851
 정기영
 산불조심  1 2018-02-19 57 303
4850
 박종영
 손난로  2 2018-02-17 54 298
4849
 박종영
 꽃의 신음 2018-02-11 53 321
4848
 박종영
 입춘날에 2018-02-03 38 29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24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Style